뉴스/홍보

첨부파일 제목 내용

전북도, 외국인 유학생 유치…관계기관들과 머리 맞대

  • 작성자 : 관리자
  • 등록일 : 2024-06-21
  • 조회수 : 20

20일 도청서 JB 외국인 유학생 유치 지원 협의체 회의 개최

27일 전북자치도 외국인유학생 취업박람회 참여 협조 요청

외국인 유학생 지원 거버넌스 구축, 한국어교육 1번지 논의

[전주=뉴시스] 20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개최된 ‘JB 외국인 유학생 유치 지원 협의체’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06.20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20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개최된 ‘JB 외국인 유학생 유치 지원 협의체’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06.20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자치도가 외국인 유학생 유치를 위해 관계기관들과 머리를 맞댔다.

전북특별자치도는 20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도와 대학의 협업 강화를 통해 외국인 유학생 유치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JB 외국인 유학생 유치 지원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협의체는 전북자치도의회와 전북자치도교육청, 도내 대학, 전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 등 유관기관 관계자 21명으로 구성돼 있다.

유학생 유치 공동사업 발굴, 유학생 관리를 위한 정보교류 및 협력 등을 주요 기능으로 한다.

이날 회의에서 전북자치도는 27일 전주대학교에서 열리는 ‘전북특별자치도 외국인유학생 취업박람회’에 각 대학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또한 회의 참석자들은 앞으로 유학생 유치 지원 정책은 유학생 유치부터 교육, 정착까지 전 주기에 걸친 지원으로 방향 설정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한 중점 과제로 지역과 대학의 외국인 유학생 지원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전북을 한국어 교육 1번지로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각 대학의 유학생 유치전략과 비전, 목표를 공유하며 고교 단계에서의 외국인 유학생 유치방안, 전북형 비자특례 발굴 등 다양한 의견도 나눴다.

나해수 도 교육소통협력국장은 “외국인 인재들이 우리도에 안정적으로 정착, 지역사회의 일원이 돼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인구소멸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외국인 유학생 유치와 관련해 지자체가 도-대학-기관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체계의 중심에 서서 적극적으로 대학과의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7일 개최 예정인 외국인유학생 취업박람회는 교육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전북자치도가 주최하고, 전주대학교가 주관하며 도내 우수 중소기업 26개 기업이 참여하여 1:1 현장 채용면접을 실시하고, 정부초청장학생(GKS)의 취업노하우 공유, 금융·노무·비자 상담부스를 운영한다.

참여를 원하는 유학생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일자리매칭플랫폼(job.kosmes.or.kr)에서 참여기업의 채용공고를 확인하고 사전등록을 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