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홍보

첨부파일 제목 내용

따지지않은 적극행정 결실, 광주 광산구 외국인접종률↑

  • 작성자 : 관리자
  • 등록일 : 2021-09-28
  • 조회수 : 28
associate_pic

 

지난 4일 광주 광산구 월곡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외국인 주민들이 얀센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광주 광산구가 코로나19 집단 면역을 앞당기기 위해 선제적으로 추진한 외국인 자율접종에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참여했다. 광산구는 이를 발판삼아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18세 이상 외국인의 예방 접종 참여를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27일 광산구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18일까지 태국·베트남·캄보디아 등 31개국 외국인 주민 3544명(30세 이상 90일 이상 체류 외국인)이 얀센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당초 목표인 2805명의 126.3%를 초과 달성한 수치다.

지난 23~24일에는 30세 미만 외국인 주민 1811명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이 역시 계획한 1500여명보다 많은 숫자다. 같은 기간 광산구보건소에선 199명의 외국인주민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다.

지난 4일부터 24일까지 백신을 맞은 광산구 외국인주민은 5554명에 이른다.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과 외국인 주민의 건강과 생명 보호를 위해 건강보험 가입이나 등록 여부를 따지지 않고 접종 기회를 보장한 적극행정이 그동안 숨어있던 외국인 주민의 참여를 이끌어 낸 결과로 풀이된다고 광산구는 설명했다.

백신을 맞으려는 외국인 주민이 몰리면서 광산구는 광주시로부터 400명분 얀센 백신을 추가 수령하기도 했다.

광산구는 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 등록 여부와 상관없이 외국인 주민의 백신 접종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는 10월15일까지 18세 이상 미접종자(90일 이하 단기체류자는 접종 불가)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하기로 하고, 이를 외국인이 근무하는 기업체·사업장·외국인 유학생 등에 안내하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외국인 주민의 활발한 접종 참여로 집단 면역 달성 시기를 더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안전하고 신속한 백신 접종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출처 :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927_0001594202&cID=10201&pID=1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