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홍보

첨부파일 제목 내용

정부도 못 막는데, 중국인 유학생 ‘2주 등교 중지’ 되겠나

  • 작성자 : 관리자
  • 등록일 : 2020-02-20
  • 조회수 : 73

대학들 ‘자율 격리’ 지침 난색. 기숙사 수용 여력도 10%에 그쳐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에 대해 2주간 등교중지 조치를 내리면서 관리를 떠맡은 대학들에 비상이 걸렸다. 대학들은 강제성을 갖는 ‘자가격리’ 대상자가 아닌 데다, 기숙사 수용 여력이 전체 중국인 유학생의 10% 안팎에 그치는 만큼 관리에 한계가 있다고 토로하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대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의 일환으로 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학생 기숙사를 둘러보고 있다. 홍인기 기자
 

18일 교육부가 발표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에서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은 이후 2주간 등교를 할 수 없다. 이들은 거처에서 머물며 외출을 자제해야 하고, 대학은 1회 이상 유선상으로 이들의 건강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

 

하지만 말 그대로 ‘자율’적인 격리 대상자라는 점에서 한계가 뚜렷하다는 게 대학들의 호소다. 중국에서 입국한 이 유학생들은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고, 입국 시 공항에서도 ‘특별입국절차’를 통과했기 때문에 강제적인 보건당국의 자가격리는 물론, 자율격리도 이행해야 할 의무가 없다.

 

서울의 한 사립대 관계자는 “몇 주째 모든 직원이 매달려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 하고 있다”면서도 “두 발 달린 사람을 정부도 못 막는데, 대학이 어떻게 막겠느냐”고 하소연했다. 지난 13일 성균관대를 방문한 유 부총리가 외출하는 학생은 어떻게 막냐고 묻자, 학교 관계자가 “성대 학생들은 착해서…”라며 말끝을 흐린 것은 이런 현실적 한계를 드러낸 단적인 예다. 자취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들보다 관리가 더욱 힘들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대를 방문해 중국인 유학생 등 학생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수용할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것도 문제다. 현재 서울 주요 대학들의 기숙사 수용 인원은 전체 중국인 유학생 대비 10% 수준이다. 1인 1실의 원칙을 지키다 보니 수용 인원이 대폭 줄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날 현장점검에 나선 한국외대도 기숙사 최대 수용 인원이 200명에 불과하다. 전체 중국인 유학생 수가 1,810명(2019년 기준)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10분의 1 수준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학별로 기숙사에 수용할 수 없는 인원이 집계되는 대로, 서울시와 협조해 숙박시설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유 부총리와 진행된 간담회에 참여한 중국인 유학생들은 중국인을 향한 차별적 시선에 상처를 입는다고 털어놨다. 중국인 최검(한국외대 경영학과 4학년)씨는 “중국말을 쓸 때 따가운 시선을 느낀다”며 “집 주인이 중국인이란 이유로 자취방 계약을 거절했다는 유학생 사례도 들었다”고 말했다. 중국인 대학원생 최강(중국학과 경제전공)씨는 “수십만명이 동의한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을 보면서 슬프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라며 “중국을 거쳐온 한국인의 감염이 더 많은데, 특정 국적을 대상으로 한 입국 금지는 차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p.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2002181706363075?did=NA&dtype=&dtypecode=&prnewsid=